에볼루션 코리아 카지노‘힉스’ 발견 강입자충돌기 최대 충돌에너지로 3차 실험 착수 검증 된 카지노

에볼루션 코리아 카지노‘힉스’ 발견 강입자충돌기 최대 충돌에너지로 3차 실험 착수 검증 된 카지노

에볼루션 코리아 카지노‘힉스’ 발견 강입자충돌기 최대 충돌에너지로 3차 실험 착수 검증 된 카지노

스피드 바카라

‘신의 입자’로 알려진 힉스(higgs)의 존재를 입증한 유럽입자물리연구소(CERN)의 ‘대형 강입자충돌기'(LHC)가 5일(현지시간)부터 충돌에너지를 최대로 높여 우주 구성에 관한 새로운 비밀찾기에 나선다.

힉스 입자 발견을 통해 우주를 구성하는 물질인 기본입자와 4가지 힘 간의 상호작용에 관한 입자물리학의 표준모형을 완성한 지 꼭 10년만이다.

AFP통신에 따르면 세계에서 가장 크고, 강력한 성능을 가진 LHC는 3년 간 실험을 중단하고 성능개선 작업을 한 끝에 지난 4월 3차 자료 수집을 위한 가동을 시작했으며, 이날부터 충돌에너지를 13.6 테라전자볼트(TeV)로 높여 양성자빔 충돌실험을 시작한다.

서로 마주한 양성자빔은 지하 100m 깊이에 묻힌 27㎞ 길이의 가속기 링에서 빛에 가까운 속도로 충돌하게 된다.

충돌 결과는 ATLAS와 CMS, LHCb, ALICE 등 4대의 대형 검출기를 통해 기록되고 수천명의 과학자들이 참여해 분석할 예정이다.

3차 자료수집 기간은 4년 가까이 진행될 예정이다.

CERN의 가속기 및 기술담당 책임자인 마이크 라몬트는 “초당 16억 번의 양성자 충돌을 목표로 삼고 있다”면서 양성자 빔은 충돌률을 높이기 위해 머리카락 굵기의 7분의 1 정도인 10마이크로미터 이하로 좁혀질 것이라고 했다.

이를 통해 아직 확인할 것이 더 남아있는 힉스입자를 좀 더 깊이 연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힉스 입자는 우주를 구성하는 가장 근본적인 입자의 하나로 다른 기본입자들이 질량을 갖는 과정에서 나타난다. 신의 입자라는 별명도 빅뱅직후 다른 입자에 질량을 부여하며 우주 형성에 기여했다고 해서 붙여졌다. .

피터 힉스 박사가 1964년에 예견했지만 표준모형을 구성하는 기본 입자 중 가장 마지막으로 LHC 가동 1년 만에 발견되면서 표준모형의 검증을 완료하는 중요한 역할을 했다.

하지만 최근 들어 표준모형을 흔드는 여러 가지 발견이 잇따르면서 힉스 입자를 더 깊이 연구할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이번 3차 가동은 힉스 입자를 발견했을 때보다 20배 더 많은 충돌이 이뤄지는데, 라몬트는 “새로운 발견을 향한 길을 열어놓는 것”이라고 했다.

LHC는 이번 가동이 끝나면 다시 성능개선 과정을 거쳐 2029년 검출력을 10배 높인 고휘도 LHC로 다시 돌아오게 된다. 이후에는 100㎞에 달하는 가속 고리에 충돌에너지를 100 TeV로 높인 미래순환충돌기도 구상되고 있다.

(442)

젠틀맨 바카라

스피드 바카라‘힉스’ 발견 강입자충돌기 최대 충돌에너지로 3차 실험 착수 젠틀맨 바카라

답글 남기기